메뉴 건너뛰기

economy

주식 매매 TIP LEGEND

모두의재테크 공지
2018.08.22 09:00

20일 눌림목 매매기법

조회 수 112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일선 눌림목은 수급적인 측면에서 가장 의미 있는 급소임은 물론 심리적인 측면에도 가장 의미가 깊다.
가장 안전한 매수시점이면서 가장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매매전략이 된다.

 

1. 20일선을 강하게 돌파한 종목이어야 한다.
세력의 개입없이 장세호전에 따라 자연스럽게 G.C가 발생하는 경우는 일봉의 길이가 길지가 않다.

그러나 세력의 개입에 의한 G.C는 강한 장대양봉이 대부분이다.
20일선의 강력한 저항선을 세력이 뚫어주는 탓에 G.C이후 개인들의 매수세가 겹치면서 일봉이 길어지게 된다.

개인적으로 이 시점에 상한가가 출현한 놈을 선호하는데, 그것도 2개, 3개씩 탄생한 종목을 더욱더 주목한다.
이런 종목일수록 눌림목만 완성되면 2차 급등가능성이 가장 높은 종목들이기 때문이다.

그 반면에 장세 영향으로 단봉캔들로 G.C를 낸 종목은 장세하락에 맞춰 20일선 D.C를 발생시킬 가능성이 높고 
2차 상승 시 상승폭이 크지 않을 가능성도 많다.

 

2. 거래없는 장대음봉이 출현해야 한다.
20일선 골든 크로스 이후 눌림목 과정이 진행되는 단계를 보면 일반적으로 3개의 음봉 출현패턴 
또는 2개의 음봉 출현 패턴으로 나뉜다.

눌림목 과정이 단봉의 음봉으로 진행되는 경우 
20일선과 갭을 메우지 못한 관계로 통상 3개의 단봉음봉이 출현하는 예가 많은데 
이때 음봉 길이의 변화를 보면 점점 캔들길이가 짧아지면서 거래량은 점진적인 감소를 보이게 된다.

그 반면 장대음봉이 출현한 경우
20일선과 갭은 거의 메워지므로 2개의 음봉만으로도 20일선 눌림목이 완성 된다.

첫 번째 음봉보다는 
두 번째 음봉의 길이가 장대음봉으로 길어지는 것이 이상적이며 거래량은 감소해야 한다.

거래량이 감소해야만 매물공세가 마무리 된 것을 의미하고 
20일 지지캔들 이후 강한 양봉이 출현하기 위해서는 장대음봉의 매물벽이 약해야 하기 때문이다.

 

3. 갭은 5%미만이어야 하고 지지캔들이 탄생해야 한다.
골든 크로스 이후 갭폭을 줄이지 않고 옆으로 횡보하면서 플랫폼 패턴을 만드는 경우 
가격조정 없이 기간조정만으로 눌림목을 완성시키는 종목이므로 좋은 종목에 속한다.

그러나 횡보기간이 길어질 수 있어 정확한 매수시점 포착에는 상당한 어려움이 있다.

반면에 20일선에 갭폭을 메우면서 붙는 종목은 
단기 낙폭 과대라는 메리트와 20일선 지지점 포착이 수월하다는 메리트가 있다.

골든크로스 시점에 세력이 개입한 강한 종목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20일선과 갭이 메워질 정도로 주가가 하락하면 세력들이 재개입 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실전에서 경험해보면 세력주가 20일선 지지에 단 한번의 성공도 없이 데드크로스가 발생한 경우는 거의 없다.

20일선과 주가와의 이상적인 갭폭은 3%~5% 수준이며 
만약 갭폭이 10% 수준 이상이면 주가와 20일선 사이에 또 하나의 조정봉인 징검다리 캔들이 출현하는 것이 안전하다.

이때 조정봉은 음봉보다는 지지 캔들이 탄생하는 것이 좋다.

20일선 눌림목 매매의 핵심은 5%미만 갭안에 지지 캔들이 탄생하는 것이다.
세력주가 눌림목 과정속에 매물은 거의 소화되었다고 볼 수 있고 이제 물량 매집세력인 허매도 세력의 개입
가능성이 한층 높아진 상태가 된다.
익일 허매도물량 포착하면 동시호가부터 공략해야 되고 그렇지 않다면 장중 음봉 꼬리 밑꼬리를 공략하거나 짭은 도찌, 
몸통 짧은 역망치형을 종가에 잡아서 스윙전략으로 끌고 가야한다.

 
단기.jpg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