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economy

주식 시황

모두의재테크 공지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퀀트 애널리스트 주식 공무원입니다.

먼저 미국 시장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2포인트(0.01%) 하락한 26,449.54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6.61포인트(0.23%) 내린 2,900.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15포인트(0.05%) 떨어진 7,996.08에 장을 마쳤습니다.


하락의 원인은 헬스케어 업종의 부진인데요~ 최근 헬스케어 개혁안 요구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는 우려에 헬스케어 업종이 2.9% 하락 했고, 헬스케어 업종은 올해 들어 0.9% 내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유일하게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는 상태 입니다.


우리나라 헬스케어 섹터 관련종목에게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 유가는 0.5%  하락 하였고~ 금값은 소폭 하락 하였습니다.


---------------------------------------------------------------------------------------------------------------------


img.jpg


14일 연속 상승의 기록은 다음번에~~^^


어제 코스피가 -0.12%로 마감하면서 14거래일 연속상승의 대기록은 세우지 못했는데요~ 많은 분들이 기록경신을 아쉬워 하셨습니다.

하지만 주식공무원 생각은 이렇습니다. 오히려 좋다~ 기록 깨지 않은게 ~ 언론의 호들갑은 여기 까지 일꺼니까요..


기록이 뭐 중요합니까?


내 계좌가 불어나는게 중요하죠~


이런 기록경신에 대한 기대감은 무엇을 꼭 맞게 채우려는 인간의 심리와 관련이 있는데 라운드 피겨 가격이 그런 겁니다. 예를 들자면 9000원 짜리 주식을 들고 있으면서 ~ 난 1만원이 되면 내 주식을 팔꺼야~ 이렇게 생각하는 데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한다는 거죠~ 그럼 그 가격이 저항 가격이 되고~ 1만원을 찍지 못하거나 순간찍고 아래로 밀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니 여러분들은 주식 하시면서 1만원에 파신다는 생각보다 100원 200원 싼 가격에 쿨하게 팔아버리라고 주식공무원 조언합니다.


까짓 100원 200원은 팁으로 주시라는거죠~ 굳이 꽉꽉 채우시려고 하지 마시고요


중국이 수요일, 널리 예상되는 국내 총생산 (GDP)을 포함 해 기대를 뛰어 넘는 공식 경제 자료를 발표했습니다..

베이징 (Beijing)은 2019 년 1/4 분기 경제가 분석가들이 예상했던 6.3 %를 넘어서면서 6.4 % 증가했다고 밝혔는데 ~ 중국 경제는 지난해 4/4 분기에 6.4 %, 2018 년 1 분기에는 6.8 % 성장했었습니다.


함께 발표된 다른 지표들을 함께 살펴보면


  1. 3 월 산업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8.5 % 증가했으며, 2014 년 7 월 이후로 가장 빠른 성장률을 보인 5.9 %를 뛰어 넘었습니다.

  2. 3 월 소매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8.7 % 증가 해 로이터의 8.4 %를 상회했습니다.

  3. 1 분기 고정 자산 투자는 기대치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6.3 % 증가했습니다.

물론 중국이 발표하는 수치를 그대로 믿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겁니다. 오랫동안 중국 보고서는 과장된 면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시장을 움직이는 투심을 건드리기에는 충분했고~ 상해시장은 올 1분기동안 약 30%의 상승을 가져 왔습니다. 


5월말에 트럼프가 일본을 방문하게 되는데 ~ 아마 그쯤 미국과 중국이 무역회담에 대한 일정을 잡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중국 경제의 방향전환은 우리나라는 물론 글로벌 경기의 변화에도 큰 영향을 줍니다. 


이후 통계 지표 발표후 유럽 시장도 중국발 호재에 반응했지만 ~ 한가지 염려 스러운게 있습니다. 바로 미국 연준의 태도 인데요~ 미국이 가장 우려하고 있는것이 중국 경기의 침체가 글로벌 경기침체로 이어지면서 자국의 경기침체 까지 연결될까 하는것인데~이렇게 중국의 지표가 개선된다면 매파적인 성향이 다시 발동되어 그동안 안정적 금리론을 펼쳤던 비둘기파들이 공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중국의 호재성 지표가 발표 되었음에도~ 미국 시장은 주춤했고~ 중국시장도 시장의 기대만큼 상승하지는 못했습니다. 


중국 정부의 태도도 지켜봐야할 주요 관심사 입니다. 지금까지 중국 경기의 상승은 정부의 부양정책 때문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입니다. 그런데 벌써 올해 목표 성장률이 6-6.5 %이고 최신 1Q 수치가 이미이 범위의 최상위에 도달했다는 것을 고려한다면 경비부양의 속도를 늦출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시황에서 드리고 싶은 이야기는 ~ 너무 한쪽에 취해 있지 말자 입니다.


쫄라고 드리는 말씀이 아닙니다.~~오해는 하지 마시고요~ 현재 상황은 아직도 랠리를 지속 하는 상황이지만 ~ 내돈을 지키기 위한 시장에 대한 경계는 항상 하자는 의미에서 중국의 실적 발표에 대한 주식공무원의 시각과 기록 집착에 대한 팁에 대해서 말씀 드렸습니다. 


오늘 하루도 성공 투자되는 하루 되시기를 기원드리며 객관적으로 시장을 바라보는 눈 주식 공무원과 함께 키워 가세요~


여러분의 댓글과 추천은 좀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게 만드는 원동력입니다.

친구 추가, 알람 설정 등을 해 놓으시면 주식 공무원 글을 보다 쉽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궁금하신 주제와 관심 있는 분야를 댓글로 주시면 글을 쓰는데 참고로 삼겠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4 증시 밸류에이션 부담 ↑, 종목별 장세 더 간다 file hellhammer 2019.04.22 43
1433 [주식공무원 453번째 투자전략] 이번주 돈될 주식은? 미르샤론 2019.04.22 71
1432 금요일에 미리보는 주간 투자전략 file zenon 2019.04.20 98
1431 금통위 이후 반등한 증시, 대응전략은 , [마켓뷰] 韓증시 하루만에 반등…다음주 실적 발표 주목 , 반등 성공한 美 증시, 韓 증시에도 훈풍 불까 file punch 2019.04.20 18
1430 국내증시 외국인 '사자' 끝내나…15거래일 만에 순매도 file streetfighter 2019.04.19 19
1429 [주식공무원 452번째 투자전략] 화폐개혁 테마주 망한거니? 미르샤론 2019.04.19 90
» [주식공무원 451번째 투자전략] 중국 경제 방향 돌리나? 미르샤론 2019.04.18 71
1427 [주식공무원 450번째 투자전략] 금호아시아나 간단 정리 미르샤론 2019.04.17 91
1426 "한국 증시, 종목 장세 지속될 것"-키움 file scorpion 2019.04.16 46
1425 [주식공무원 449번째 투자전략] 13년 만에 12일 연속 상승 미르샤론 2019.04.16 76
1424 실적 시즌 진입과 수급 변화 체크하기 file pioneer 2019.04.15 47
1423 [주식공무원 448번째 투자전략] 실적시즌과 외국인매수 미르샤론 2019.04.15 63
1422 "한국 증시, 당분간 제한적 등락 예상" file attack 2019.04.12 76
1421 [주식공무원 447번째 투자전략] 한미정상회담 외신반응 미르샤론 2019.04.12 79
1420 [주식공무원 446번째 투자전략] 마지막 불확실성 해소될까? 미르샤론 2019.04.11 78
1419 [주식공무원 445번째 투자전략] 자동차 업종 왜오르나? 미르샤론 2019.04.10 114
1418 올해 증시 반등 맞아? 개미 매수 상위 10종목 중 8개 하락 file warrior 2019.04.08 57
1417 [주식공무원 443번째 투자전략] 안도랠리 이어갈까? 미르샤론 2019.04.08 72
1416 개미들은 주식 파는데 외국인은 사고 있다 file punch 2019.04.05 123
1415 [주식공무원 441번째 투자전략] 오른쪽 어깨는 매수포인트~ 미르샤론 2019.04.04 11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3 Next
/ 7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