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economy

주식 시황

모두의재테크 공지
조회 수 89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16&aid=0001338116&viewType=pc


-현대차 시총 돌파한 셀트리온…셀트리온 3인방 효과는 130p 넘어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후 다른 섹터로 수급 전이될 것


코스닥 지수가 840선 돌파를 시도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셀트리온 3인방(셀트리온·셀트리온제약·셀트리온헬스케어)을 제외하면 지수는 여전히 700선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 3인방의 시가총액이 커지면서 코스닥 지수의 착시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셀트리온과 같은 바이오주를 투자하지 않았던 코스닥 투자자들은 괴리감을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시장전문가들은 내달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 상장할 경우 코스닥의 주요 대장주를 중심으로 새로운 투자수요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에 대비한 투자를 권고하고 있다. 


20180109000210_0_20180109095947187.jpg


▶셀트리온 제외하면 코스닥 체감지수 썰렁= 코스닥 지수가 5년만에 830선을 돌파했지만 투자자가 느끼는 체감지수는 여전히 낮다. 메리츠종금증권 분석에 따르면 지난 8일 코스닥 지수는 839.5포인트로 마감했지만 이날 기준 셀트리온 3인방을 제외한 코스닥 지수는 705.4포인트 였다. 셀트리온 3인방의 지수 효과가 무려 134.1포인트에 달한 셈이다.

또 코스닥 바이오주 7인방(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신라젠·바이로메드·메디톡스·코미팜·셀트리온제약)을 제외한 코스닥 지수는 688.5포인트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0월 25일(688.83포인트) 수준이다.

셀트리온의 시가총액은 37조1066억원으로 불어났다. 이로 인해 이 회사는 현대차(33조2617억원)를 제치고 전체 상장기업 가운데 삼성전자(우선주 포함), SK하이닉스에 이어 시총 3위에 올랐다. 

셀트리온의 시총 증가세는 상상을 초월할만큼 가파르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 시총이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어섰으며 그로부터 채 석달이 안 돼 17조원 이상 증가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셀트리온 계열사까지 합치면 전체 시총은 55조원을 넘어서 SK하이닉스 시총에 육박한다.

이진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코스닥 지수가 연초 랠리를 펼치고 있지만 셀트리온 3인방을 제외하면 지수는 여전히 박스권 상단에 위치해 있는 것”이라며 “종목별로 편차가 심하고 펀더멘털이 아닌 수급개선 기대감으로 움직이는 느낌”이라고 분석했다. 

20180109000211_0_20180109095947194.jpg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후 낙수효과 주목해야”= 금융투자업계는 셀트리온이 코스피로 이전 상장할 경우 단기적으로 코스닥 시장의 수급 공백을 우려하면서도 향후 낙수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연구원은 “최근 코스닥 시장에는 호재와 악재가 혼재한 상황인데, 이번주 발표되는 코스닥 활성화 대책이 분기점이 될 수 있다”며 “셀트리온 이전 상장 이슈로 인해 인덱스를 추종하는 패시브 물량이 출회 될 수 있어 단기적으로 한 번 더 시장이 출렁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장기적으로는 그동안 셀트리온에 가려졌던 코스닥 종목들이 빛을 보게 될 것이란 의견이 우세하다. 코스닥의 한계는 제약업종 비중이 높다는 점인데 엔터테인먼트나 IT 업종 등 다른 섹터로 투자수요가배분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12 암호화폐정리 2 file 그냥인 2017.12.22 2283
1511 한반도 주요 정상 회담 예상 일정 file 주달 2018.05.02 1769
1510 [주식공무원 486번째 투자전략] 요즘 시장을 움직이는 힘 미르샤론 2019.06.12 1530
1509 [주식공무원 489번째 투자전략] FOMC금리인하 하지 않을 3가지 이유! 미르샤론 2019.06.17 1492
1508 [주식공무원 487번째 투자전략]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첫 폭발!!! 미르샤론 2019.06.13 1479
1507 [주식공무원 488번째 투자전략] 공격 받은 불타는 유조선 미르샤론 2019.06.14 1450
1506 주가 빠지는 ‘명절 증후군’ 이번 추석에도 반복될까 1 file 주달 2017.09.20 1424
1505 시황한번체크하고갑니다. 3 file 슈퍼겨미 2017.09.15 1243
1504 [주식공무원 485번째 투자전략] 희토류는 게임체인저가 될수 있을까? 미르샤론 2019.06.11 1188
1503 배당주 관련 리포트 4 file 김씨리버모어 2017.10.02 1062
1502 코스닥 주체별 수급 규모 4 file 주달 2017.11.24 1053
1501 [주식공무원 491번째 투자전략] 붉은 수돗물 인프라 수혜주? 미르샤론 2019.06.19 1019
1500 2018 경제전망 13 file 해물 2017.11.04 967
1499 금리와 주가의 상관 관계 6 file 주달 2017.10.26 955
1498 코스닥에 대한 생각 - 정책 수혜주의 역사 3 file 스텝원 2017.12.22 944
» 코스닥 830?? - 셀트 3형제 빼면 700선 1 file 주달 2018.01.09 895
1496 주요 바이오 행사 일정... ibk증권 리포트에서 2 file 그냥인 2018.03.11 873
1495 6/12(화, 오후)-북미정상회담 마무리! 경협주 급락 어떻게 봐야? 네이처셀 급락 여파는? 외국인은 언제? 1 file 쑤우운 2018.06.12 871
1494 주식 거래시간 다시 30분 줄이자는 의견 청와대 청원에 참여합시다..채권 쪽도 대찬성 2 file zenon 2017.09.23 859
1493 금일 시황관련 뉴스종합 1 file 스텝원 2018.02.10 8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6 Next
/ 76
위로